전지발찌를 부착한 상태에서 성범죄를 저지른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피해여성은 모두 지적장애인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전지발찌를 부착한 상태에서 성범죄를 저지른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피해여성은 모두 지적장애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천안장애인성폭력상담소 조회 817회 작성일 22-02-21 15:36

본문

전지발찌를 부착한 상태에서 성범죄를 저지른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10일 충북경찰청은 A(45)씨를 성폭력처벌법위반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전 2시께 청주시 흥덕구 피해자 B(20대·여)씨의 집에서 그를 성추행했다. 이어 같은 날 오후 2시에는 서원구 C(20대·여)씨의 집에서도 성범죄를 저질렀다.

피해여성들은 모두 지적장애인으로 알려졌다.

수 십 차례 성범죄 전과가 있던 A씨는 범행 당시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대표자 : 박두순대표전화 : 041-592-6500팩스 : 041-592-6666이메일 : cdassd6500@hanmail.net
주소 : 충남 천안시 서북구 두정역서5길 4, 두정프라자 301호사업자등록번호 : 312-80-13827

Copyright © (사)충남장애인복지정보화협회부설 천안장애인성폭력상담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