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예비신부 성폭행한 형제…검찰 과학수사에 덜미 > 소식지

본문 바로가기

만취 예비신부 성폭행한 형제…검찰 과학수사에 덜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천안장애인성폭력상담소 조회 57회 작성일 22-07-29 15:34

본문

미궁에 빠질 뻔한 형제의 예비신부 성폭행 사건이 검찰의 과학수사로 재판에 넘겨졌다.

25일 대검찰청에 따르면 유정호 전 평택지청 부장검사(현 대전지검)와 손명지 검사(현 서울중앙지검)는 형과 결혼예정인 만취한 예비신부를 함께 준강간한 형제를 직구속해 재판에 넘겼다.

이 사건은 경찰 수사단계에서 형인 A씨가 혐의를 부인하고 동생의 DNA도 발견되지 않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이에 대검 DNA 정밀감정에서 발견된 동생의 DNA를 기초로 준강간 범행 가담 혐의를 밝혀내고 공범인 형제 2명을 직구속해 기소했다.

대검은 이 사건을 비롯해 총 5건을 올해 2분기 과학수사 우수사례로 선정했다.

혈액투석환자의 투석필터에 이물질을 집어넣어 폐혈증을 일으킨 간호사 사건도 우수사례 중 하나다. 최영아 전 대전지검 부장검사(현 서울남부지검), 이상혁 검사(현 의성지청)는 경찰에서 혐의없음 의견으로 송치된 이 사건을 대검 CCTV 영상 분석을 통해 범행 현장을 확인하고 중상해 등 혐의로 기소했다.

방파제 부근에서 변사체로 발견된 아내 사건에서 3회에 걸친 대검 법의학 자문위원의 부검 감정과 블랙박스 영상 음질 개선 등으로 남편을 상해지사 혐의로 기소한 장재완 전 포항지청 부장검사(현 대검찰청), 이경문·최진석 검사도 우수사례로 뽑혔다. 검찰 수사 결과 남편은 아내와 다툼이 잦다가 폭행한 뒤 바다에 빠뜨려 숨지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기식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현 금융위원회 파견), 문태권 검사는 칼에 찔린 피해자가 합의금을 받고 진술을 번복한 사건에서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으로 결정적 증거를 확보해 피의자를 구속기소했다.

구속영장 실질심사 직전 도주한 671억원대 사기 피의자의 메신저·통화내역 등을 분석한 결과 은신장소를 찾아내 검거한 장준호 인천지검 부장검사(현 국회 파견), 장성훈 검사도 우수사례에 이름을 올렸다. 


<출처: 더 팩트>


대표자 : 박두순대표전화 : 041-592-6500팩스 : 041-592-6666이메일 : cdassd6500@hanmail.net
주소 : 충남 천안시 서북구 두정역서5길 4, 두정프라자 301호사업자등록번호 : 312-80-13827

Copyright © (사)충남장애인복지정보화협회부설 천안장애인성폭력상담소. All rights reserved.